Skip to content
조회 수 5793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틀전부터 열이 나기 시작했습니다.

불안한 마음에 한걸음에 병원에 달려갔지요

병원에서는 열 외에 다른 증상이 없다고  일단 해열제와 목감기 약을 처방해주셨습니다.

다음날까지 특별한 증상은 안 보였습니다.

다만 열이 지속적으로 있었고.. 하지만 소연이가 견디는것 같아서 추가 해열제는 먹이지 않았습니다.

열이 나서 그런지 태권도도 가기 힘들것 같다고 해서 그냥 유치원에 있으라고 했지요.

이럴땐 직장맘이 가슴아픕니다. 아픈 아이 약 먹어 유치원을 보내야 하니까요-.-;;

 

퇴근하고 유치원에 가보니 정규수업이후 힘들다고 해서 누워 있었다고 합니다.

다행이 열은 38도 이상은 오르지 않았다고 하시구요..

집으로 오는 내내 소연이가 힘들어했습니다.

열이 다시 오르려고 그러나부다 하고.. 얼른 누릉지를 끓여서 먹였습니다.

열이 오르기 전에 약을 먹일려는 욕심이였지요.

 

한참을 먹다가 소연이가 엄마.. 약 냄새가 아직도 나.. 이럼서.. 웩웩하드라구요..

나땜에 그런지 토할것 같은데 참는 눈치가 보여서.. 토할것 같으면 토해도 된다고 했습니다.

약 먹이고 웩웩하면 우리가 토할것 같아도 꾹 참으라고 했더니만.. 그렇게 참고 있었나봅니다.

 

안나올지도 모르지만 나올수도 있으니 화장실에서 하자고 하데요.. 소연이가..

화장실에서.. 아주.. 많이.. 토했습니다. 이제까지 먹었던 누릉지며... 점심에 먹었을법한 약까지... -.-;;

그렇게 시원하게 일을 치르시더니만.. 아주 상태 좋아졌습니다.

어디 아팠던 아이냐 싶게요 ㅋㅋ

유치원선생님도 걱정되셨는지.. 전화를 주셨더라구요..

그래서 아주 잘 놀고 있다고..걱정 안하셔도 된다고 했습니다. ㅋㅋ

 

그렇게.. 그날을 잘 보내고.. 잠에 들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아침.. 소연이가 일어나서.. 저를 부릅니다.

엄마 가려워~ 뭐가 난것 같아..

머리속에 한개..이마에 한개.. 머리 뒷편에 한개..

불안했습니다... 뚱뚱씨에게 얼른 병원에 가자고 했습니다.

 

불안한 예감은 맞았습니다.. 선생님이 수두라고 하시네요  -.-;;

보통은 몸통부터 시작하는데.. 얘매하게 머리부터 나타난다고 하십니다.

이게 무슨 말인지.. 모르겠으나.. 암튼.. 수두 맞다네요-.-;;

병원 갔다가 별일 없음  실내놀이터 데리고 갈려고 짐도 다 싸서 갔는데.. 다시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일단 약먹이고.. 대충 보이는데.. 약 발라줬습니다.

그날따라 낮잠을 청하던 소연이.. 자고 일어나니.. 몸에도 하나 둘씩 올라오기 시작합니다.

이쿠... 뭐 하나 빼먹지 않고.. 다 경험하는군요-.-;;

  • ?
    뚱뚱이 2013.02.02 00:08

    지금은 거의 다 나아서 다행입니다...^^*

    이번주 일요일에는 어디든 놀러가야겠어요...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4 [2012년 7월 11일 수요일] 현관문 여는데 성공한 승우 뚱뚱앤 2012.07.13 8839
133 [2008년 9월 30일] 독감 예방 접종 뚱뚱앤 2008.10.22 8453
132 혼자서 세수하기~ 뚱뚱앤 2008.09.26 8429
131 [2008년 9월 22일] DTP 4차 접종 뚱뚱앤 2008.09.26 8256
130 [2010년 12월 27일 월요일] 밤을 잊은 그대여~ 1 뚱뚱앤 2010.12.27 8217
129 [2008년 9월 27일] 건강검진 및 젖병떼기~ 뚱뚱앤 2008.10.22 8150
128 [2008년 10월 6일]소연이 셀카 찍기~ 뚱뚱앤 2008.10.22 8139
127 [2010년 12월 23일 목요일] 승우는 아프고.. 엄마는 힘들고.. 1 뚱뚱앤 2010.12.24 8118
126 [2008년 10월 6일]소연이 셀카 찍기~ 뚱뚱앤 2008.10.22 8090
125 [2011년 3월 16일 수요일] 놀이터 사건(?) 뚱뚱앤 2011.03.17 7954
124 한동안 소흘했던 무심한 엄마.. 뚱뚱앤 2008.07.01 7925
123 [2011년 3월 13일 일요일] 같이 하는 목욕^^ 뚱뚱앤 2011.03.14 7912
122 산책은 힘들어~ 뚱뚱앤 2008.09.11 7895
121 [2008년 9월 29일] 간식 준비 뚱뚱앤 2008.10.22 7850
120 [2011년 2월 26일 토요일] 소연이 체험학습 file 뚱뚱앤 2011.03.16 7675
119 [2011년 2월 26일 토요일] 소연이 체험학습 2 file 뚱뚱앤 2011.03.16 7620
118 [2008년 03월 16일] 또~ 감기가~~ 뚱뚱앤 2008.03.18 7604
117 [2008년 04월 17일] A형 간염 예방접종 뚱뚱앤 2008.04.25 7599
116 [2008년 02월 16일] 유아전용블럭 도착!! 1 뚱뚱앤 2008.02.18 7554
115 매일 매일 달라지는데.. 뚱뚱앤 2008.08.14 753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Powered by Xpress Engine / sweetpark.pe.kr all right reserved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