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6034 추천 수 8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무심한 엄마인듯 싶다.
저녁때쯤 외할머니가 소연이 목욕을 씻기다가
소연이 배가 너무 빵빵하다는 이야길 하셨다.
그 사실을 그때까지 모르고 있었다.

그러고 보니
오늘 유난히 보챘다.
그리고  아직 응가도 안했다..

그날 밤 여전히 소연이는 보챘다.
아마도 응가를 하고 싶은데 잘 안됐나 보다.

Powered by Xpress Engine / sweetpark.pe.kr all right reserved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