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2013 추천 수 16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뚱뚱앤의 근무지가 변했습니다.
1년 7개월 정도 조대부고 행정실에서 근무했는데요..
이번 2월 1일자로 조대 법인으로 발령이 났습니다.

지난 연말부터 계속  뒤숭숭했었는데..
드디어 결말이 났네요..

새로운 곳은 아직 낯설기만 하지만..
새로운 마음으로 잘 적응해 보렵니다.
2007년은 새로운 일들이 자꾸 생기려나 봅니다.
2달 후면 이제 뿡이도 세상에 나올테고.. ㅎㅎ
그럼 또 어떤 일들이 있을지.. ㅋㅋㅋ


  1. No Image

    우리 소연이 잘 크고 있네요..

    ㅋㅋㅋ 우리 소연이가 잘 크고 있습니다. 부쩍 키도 커지고,,, 모두모두 이쁘다고 합니다. 사진 보면 정말 이쁘죠??ㅋㅋㅋ 아빠가 더 이쁘게 찍어줘야 하는뎅...ㅋㅋㅋ 조금만 더 크면 놀이동산에 같이 놀러가야쥐.... 이게 바로 행복인가 봅니다.
    Date2007.05.22 By뚱뚱이 Reply1 Views2002
    Read More
  2. No Image

    김여사??

    한번 웃어보죠... 너무 심각하게 보진 마세요..ㅋㅋㅋ
    Date2007.05.11 By뚱뚱이 Reply0 Views1707 file
    Read More
  3. No Image

    우리 아가 몸무게는?

    어제 우리 소연이 몸무게를 재보았습니다. 목욕후에.... 저울계는 4.0을 가르키고 있었습니다. 세상에 나올시 2.62Kg였으니까 많이 컸지요??ㅋㅋ 아가야 앞으로도 쑥쑥 크거라!!!!
    Date2007.05.04 By뚱뚱이 Reply0 Views2018
    Read More
  4. No Image

    한달이 지났군요..

    벌써 한달이 지났습니다. 소연이가 세상에 태어난지.. 시간이 엄청 빨리 가네요.. 매일 매일이 똑같아서 날짜가는 줄도 모르겠습니다. 언제 키우나 싶었는데.. 지금 소연이를 보니 언제 이렇게 컸나 싶습니다. ㅎㅎㅎ 물론 아직 쬐그만하지만요.. 새벽에 아가 ...
    Date2007.04.26 By뚱뚱앤 Reply0 Views1894
    Read More
  5. No Image

    삼칠일이 지났습니다.

    우리 이쁜 딸이 세상에 나온지도 어느새 21일이 지났습니다. 어쩜 날이 갈수록 더욱 이뻐지는지.. 가끔 웃는 모습을 보여줄 땐 더욱 기쁘고 이쁩니다. 우리의 보물... 이쁘게 키우겠습니다.
    Date2007.04.16 By뚱뚱이 Reply1 Views2012
    Read More
  6. No Image

    출생신고했습니다.

    푸하하 오늘 오전에 우리 이쁜 딸...소연이의 출생신고를 했습니다. 주민등록등본을 발급받아 확인했습니다.. 디뎌 모든 것이 완료되어 세상에 소연이가 뚱뚱이와 뚱뚱앤의 딸임을 신고했습니다. 글고 오늘 바로 의료보험도 신청했지요..ㅋㅋㅋ 아싸,,우리 소...
    Date2007.04.10 By뚱뚱이 Reply1 Views2070
    Read More
  7. No Image

    우리 뿡이 이름은요..

    그 동안의 고민이 이제서야 해결되었습니다. 이쁜 이름 지어줄려고 여러가지 생각했는데요.. 결국 우리가 생각하는 이름은 한자가 적절하게 안나와서.. 우리 딸에게 좋다는 이름으로 지었습니다. 오 소 연!! 이쁜가요??? 우리 뿡이도 소연이란 이름이 맘에 드...
    Date2007.04.08 By뚱뚱앤 Reply2 Views1891
    Read More
  8. No Image

    *경축* 우리 아가 탄생!!

    모두모두 축하해주세요.. 우리 이쁜 공주님이 태어났습니다.. 일요일 새벽 4시경.. 저를 닮은 것 같기도 하고..우리 뚱뚱앤을 닮은 것 같기도 하고 그렇네요..ㅋㅋ 앞으로 우리 아가 이쁘게 키울랍니다.... 사진은 좀 더 있다가 올릴게요.. 제가 너무 바쁘네요...
    Date2007.03.26 By뚱뚱이 Reply1 Views2293
    Read More
  9. No Image

    드뎌~ 디데이 한자리수!!

    이제 우리 뿡이와의 만남이 눈앞에 다가 왔습니다. 지난주 병원에서 검사 받을때.. 우리 뿡이의 맥박수가 좀 적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요.. 그래서 남들은 한 20분 하는 검사를 전 1시간이 넘도록 했는데.. 그래도 아무 문제 없이 태어날수 있겠죠?? 오늘이 D-...
    Date2007.03.20 By뚱뚱앤 Reply1 Views2025
    Read More
  10. No Image

    어제가 화이트데이

    어제가 화이트데이 였습니다. 그러나.. 출짱에서 돌아온 뚱뚱씨의 손에는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아니.. 노트북과 출장가방만 있었습니다. 이래도 되는 겁니까??? 임산부인 아내는 힘겨운 몸을 이끌고.. 비록 좀 실패는 했지만 발렌타인 케익을 준비했는데.. 어...
    Date2007.03.15 By뚱뚱앤 Reply0 Views1914
    Read More
  11. No Image

    주말에 뭐 하셨나요??

    주말에 뭐 하셨나요?? 뚱뚱이네는 뿡이 맞을 준비를 하였습니다. 뚱뚱씨는 지금 한참 바쁜 시즌이므로 주말에도 계속 사무실로 출근하구요.. 저는 우리 뿡이 입을 옷가지, 기저귀 등 출산준비물을 세탁하였습니다. 그리고 집안 청소도 하구요.. 엄마가 만들어 ...
    Date2007.03.05 By뚱뚱앤 Reply0 Views2161
    Read More
  12. No Image

    불안해-.-;;

    어제 저녁에 혼자 집에 있는데.. 갑자기 불안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 뿡이가 세상에 나올려고 하는 것 같은 느낌이.. 아니 징조가.. 아닐꺼라고 생각은 되지만.. 그래도 이 불안한 마음은 이번주 금요일 병원을 다녀와봐야 가라앉을듯 싶습니다. 지금 세상...
    Date2007.02.27 By뚱뚱앤 Reply4 Views1718
    Read More
  13. No Image

    뚱뚱씨~힘내세요^^

    뚱뚱씨^^ 요 몇일간 마음이 편하지 못했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명절기간 내내 밝은 모습으로 있어준거 너무 고마워요^^ 그리고 현명(?)하게 일을 해결해준것도 너무 고마워요^^ 물론 뚱뚱앤은 뚱뚱씨가 어떤 결정을 내리던간에 뚱뚱씨의 결정을 존중하고 따라...
    Date2007.02.21 By뚱뚱앤 Reply2 Views1852
    Read More
  14. No Image

    제대혈 무엇이 정답인지..

    우리 뿡이가 태어나면 제대혈을 보관할려고 마음 먹고 있었습니다. 업체는 셀트리에 할려고 했었죠.. 그 업체가 가장 규모가 크고 유명한것 같아서였죠.. 그런데.. '그것이 알고싶다'라는 프로그램을 보고 많은 생각이 듭니다. 제대혈을 보관하는 목적이 나중...
    Date2007.02.16 By뚱뚱앤 Reply0 Views2297
    Read More
  15. No Image

    으앙~~~졸려죽겠당-.-;;

    나른한 금요일 오후.. 열나게 해야할 일도 없고.. 그렇다고 잠시 마실갈곳도 없고.. 머리가 멍해져 오면서 졸음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옮긴지 얼마 안되서 낯선 사무실이건만.. 쏟아지는 졸음이.. 절 힘들게 하네요.. 어디 짱박혀서 졸곳이 없을까 생각해보지...
    Date2007.02.09 By뚱뚱앤 Reply1 Views1907
    Read More
  16. No Image

    새로운 곳으로 옮겼습니다.

    뚱뚱앤의 근무지가 변했습니다. 1년 7개월 정도 조대부고 행정실에서 근무했는데요.. 이번 2월 1일자로 조대 법인으로 발령이 났습니다. 지난 연말부터 계속 뒤숭숭했었는데.. 드디어 결말이 났네요.. 새로운 곳은 아직 낯설기만 하지만.. 새로운 마음으로 잘 ...
    Date2007.02.03 By뚱뚱앤 Reply0 Views2013
    Read More
  17. *경축 국가고시 합격*

    제가 드디어 국가고시를 합격하였습니다. 바로 "아마추어무선기사(3급)!! 축하해주세요!!! 푸하하하. 이제 무선국을 운영해야지요~~
    Date2007.01.27 By뚱뚱이 Reply2 Views2104 file
    Read More
  18. No Image

    출산용품 준비..너무 어렵다-.-;;

    이제 슬슬 우리 뿡이랑 만날 준비를 해야 합니다. 이제 딱 10주 남았네요 ㅋㅋㅋ 어제 병원에 갔더니 우리 뿡이가 살이 좀 안쪘다고 하네요.. 이제까지 제가 먹은것들이 다 저의 살만 되었나봅니다. 헉쓰.. 아가를 위해 좋은 것들을 먹어야 할것 같아요.. 몇일...
    Date2007.01.20 By뚱뚱앤 Reply0 Views2155
    Read More
  19. No Image

    반성..

    내가 감기 걸려 연휴 망치고.. 이제는 우리 뚱뚱앤 한테 감기 넘겨주고.. 미안미안.. 어여 빨리 쾌차하소.... 반성중......
    Date2007.01.03 By뚱뚱이 Reply1 Views1874
    Read More
  20. No Image

    뚱뚱이 병나다!!

    짬만 나면 우리 뿡이 침대 만들기에 여념이 없더만.. 드디어 병이 났습니다. 토요일 목포 결혼식을 댕겨온 후...장성에 다녀왔습니다. 집에 들어오는 길에.. 몸이 너무 안 좋다고 약도 샀지요.. 일요일날.. 또 결혼식이 있어서.. 부랴 부랴 준비하고 다녀왔습...
    Date2007.01.02 By뚱뚱앤 Reply0 Views198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37 Next
/ 37

Powered by Xpress Engine / sweetpark.pe.kr all right reserved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