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1. No Image

    근우야 잘갔다와!!!

    저의 귀여운 막내가 오늘 논산 훈련소에 입소했습니당. 매번 입버릇 처럼 '넌 빨리 군대갔다와야해..그래야 정신 차리지..' 이랬었는데.. 막상 가고나니..마음이 참 묘합니다. 이렇게 추운데.. 낯선곳에서 얼마나 더 추울까도 싶고.. 맨날 막내 응석쟁이로 엄...
    Date2005.01.03 By뚱뚱앤 Reply3 Views2035
    Read More
  2. 근우야 이것 받아라

    요것~
    Date2005.01.02 By뚱뚱이 Reply3 Views1688 file
    Read More
  3. No Image

    메일 잘 받았슴다 ^^

    오늘 한 번 메일을 점검하던 중, 약간 미심쩍은 메일을 발견하고 확인할까 하다 열어봤는데.. 여기 쥔장님이시더군요 ㅋㅋ 요새 이상한 메일이 판을 치는 세상이라 ^^ 신년 인사 멜 잘 봤구요. 두 분 모두에게 2005년은 큰 의미 있는 한 해가 될 거라는 건 이...
    Date2005.01.02 Byfiesta Reply1 Views1817
    Read More
  4. No Image

    [level up] yuna님 level 7로 level up 되었습니다.

    포인트가 300point가 되었군요. 그동안 저희 홈페이지에 많은 사랑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많은 성원부탁드립니다. 보너스 포인트 +20 드립니다.(^^*) level up이 늦어서 죄송합니다..
    Date2005.01.01 By뚱뚱이 Reply3 Views1669
    Read More
  5. No Image

    흰 눈이 펑펑내린 2004년의 마지막날!!!

    아침에 잠깐 잠깐 흩날리던 눈들이.. 점점 굵어져서.. 낮부터는 함박눈이..펑펑 내렸습니다. 2004년의 마지막을 그렇게 장식하네요.. 일찍 일을 마친 뚱뚱씨와 동생을 데리고 학교로 사진 찍으러갔습니다. 제 동생 처음에는 사진 안찍는다고 얼굴도 가리더만.....
    Date2005.01.01 By뚱뚱앤 Reply3 Views2189
    Read More
  6. No Image

    최악의 크리스마스

    이브날 어찌어찌하다가 글로벌 영어 성적처리 땜에 여기 샘한테 붙잡혔다 ㅜ.ㅜ 그래서, 새벽 4시까지 완전 삽질과 각종 작업으로 일관했다. 그리고, 집에 들어가니깐 새벽 5시.. 넘 피곤했다. 하지만, 동생이 옷 사준다고 해서 벌떡 일어나서 롯데에 갔다 ㅋ...
    Date2004.12.28 Byfiesta Reply3 Views1813
    Read More
  7. No Image

    뚱뚱씨 힘내세요!!

    지금 순천으로 출짱가있는 뚱뚱씨.. 어제 저녁 전화 목소리가 아직도 마음에 걸리네요... 요새 나 땜에... 그리고 회사 일때문에... 사람들 때문에.. 많이 많이.. 힘들죠?? 내가 안정되어 있으면..더 힘을 줄수 있으련만.. 그렇지만... 우리 뚱뚱씨..현명한 사...
    Date2004.12.28 By뚱뚱앤 Reply1 Views1666
    Read More
  8. No Image

    스키장 다녀왔지용!!

    24일 새벽 6시 차를 타고...무주로 출발~~~ 평일이라 그런지 한산해서 너무 좋았습니다. 리프트 기다리는 사람도 거의 없고 해서.. 아주 신나게 탔죠.. 뚱뚱씨는 제가 워낙 둔해서리.. 이번에도 오전에는 열심히 가르쳐야겠구나 생각하고 왔는데.. 제가 생각보...
    Date2004.12.27 By뚱뚱앤 Reply5 Views1880
    Read More
  9. No Image

    푸념~

    어제(시간상)는 사무실 망(망할 망인가?)년회겸 명호 환송식을 했습니다.. 뭐..으레 그렇듯이 폭탄 돌아가고... 여기 저기서 이런저런 이야기... 본부장이 이런저런 한마디... 나는 낼 새벽에 일어나서 스키타러 가야하는디...쩝쩝 째빠르게 술묵고 쪽~~~ 뻗어...
    Date2004.12.24 By뚱뚱이 Reply2 Views1589
    Read More
  10. No Image

    이틀동안 잠만..

    퇴근하곤 저녁먹고 잠만 잤어요.. 간간히 텔레비젼도 물론.. ㅋㅋㅋ 그럼에도 불구하고...피곤하네요.. 눈이 너무 피로한것이.. 비꼼씬가를 먹어야하는건지!!!@#$%^&* 뚱뚱씨 출장가고..약속도 없고.. 춥고.. 결국은 잠밖에는 안잡니다. ㅋㅋㅋ 컴터나 텔레비...
    Date2004.12.22 By뚱뚱앤 Reply2 Views1820
    Read More
  11. No Image

    12월 공인토익 후기..

    전반적으로 엘씨야 잘 안 들리기 땜에 잘 모르겠고, 알씨는 의외로 어려운 문제는 없었던 것 같았습니다. 뭐 다음카페에서도 그다지 아우성 치지도 않는 걸 보면 ^^ 뭐 저도 공감하고 있습니다 ㅎㅎ 문제는 항상 엘씨네요. 엘씨 막판 속이 안 좋아져서 급속도...
    Date2004.12.20 Byfiesta Reply1 Views1808
    Read More
  12. No Image

    웨딩샾을 좀 둘러봤어요..

    어디를 가야하는지 알지도 못하고..뭘 비교해봐야 하는지도 모르고.. 무작정 한곳을 들어갔습니다. 물론 친구가 괜찮다고 한곳이죠... 너무 친절하게 이것 저것 설명을 잘해주시더군요... 또 한곳을 가보았습니다. 그곳은 광주시내에서 좀 유명한... 그런데 상...
    Date2004.12.20 By뚱뚱앤 Reply3 Views1800
    Read More
  13. No Image

    윤아랑 맥주한잔..

    어젠 윤아랑 맥주한잔했지용.. 윤아도 마음이 참 어려운가 봐요... 이것 저것 신경쓰이고... 후회도 많이 되고... 뭘또 하자니..엄두도 안나고.. 동변상련이라고 해도 될런지..ㅋㅋㅋ 벗 그러나.. 친구의 상태가 저보단 훨씬 낳죠..ㅋㅋㅋ 어젠 이런 저런 이야...
    Date2004.12.18 By뚱뚱앤 Reply4 Views1650
    Read More
  14. No Image

    나보다도...

    나보다도 뚱뚱씨가 더 많이 불안한가 봅니다. 마음이 싱숭생숭...그런가봅니다. 또 친한 동기가 회사를 그만두고 캐나다에 간다는 말을 들으니.. 더욱 마음이 심란한가 봅니다. 어딘가에 화풀이를 해야 하는사람처럼... 누구하나 걸리기만 하면..패주고 싶은 ...
    Date2004.12.16 By뚱뚱앤 Reply5 Views1612
    Read More
  15. No Image

    든든하게 지켜주세요...

    어제 뚱뚱씨가 저에게 이런말을 했습니다. 너가 흔들리면..널 보고 있는 나는 더 불안해... 널 지켜보고 있는 모두가 훨씬 더 불안해... 결정은 저의 몫 인가 봅니다. 제가 현명한 판단을 하도록.. 그 결정에 흔들리지 않도록... 뚱뚱씨가 힘이 되어 주세요......
    Date2004.12.15 By뚱뚱앤 Reply4 Views1431
    Read More
  16. No Image

    기분 좋은 술자리

    퇴근하고 전병문상무님 내외분과 저희 뚱뚱이네가 같이 저녁을 먹었습니다. 음하하하.. 오랫만에 회를 먹었지용!!! 술도 한잔 하면서.. 과거 그분들의 연애 담도 듣고용.. 뚱뚱씨의 학창시절 이야기도 듣고... 유쾌했습니다.ㅋㅋ 저를 위로해주시기 위해..바쁘...
    Date2004.12.14 By뚱뚱앤 Reply2 Views1531
    Read More
  17. No Image

    위기가 기회를 가져온다..

    이 말을 믿고 싶습니다.. 정말 세상에 운명이 존재하고...운명대로 살아간다면.. 또 그 운명을 예지하고 미리 아는 사람이 있다면... 나의 운명에 대해서 묻고 싶습니다. 난 어떻게 될 운명인지... 난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하지만 그 사람마저 장담할 수 ...
    Date2004.12.13 By뚱뚱앤 Reply0 Views1420
    Read More
  18. 오랫만에 산책

    오늘(일요일) 오랫만에 병문형, 뚱뚱앤과 함께 전남대학교 산책을 했습니다.. 늦은 오후라 좀 바람도 불고 쌀쌀했지만... 병문형의 예전 학교 설명을 들으면서 학교가 참 많이 변했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요즘 너무나 많은 건물이 들어서고 있어서 삭막...
    Date2004.12.13 By뚱뚱이 Reply5 Views1701 file
    Read More
  19. No Image

    파마했당!!

    생머리도 좋았는데... 자구 옆머리가 까지는 바람에... 샛팅파마를 했습니다.. 첨에는 웃기더만.. 이제는 좀 적응이 되었나 봅니다. 나름대로 어울려 보이거든요..ㅋㅋㅋㅋ 미용실 언니야... 생머리보다 파마머리가 훨씬 어울린다고 하지만... 글쎄용!!! 일년 ...
    Date2004.12.11 By뚱뚱앤 Reply3 Views1843
    Read More
  20. No Image

    개미도 먹는당..ㅎㅎ

    친구 내가 개미 먹은애기 하니까 다들 힘세진다고 하네.ㅋㅋ 정말 어쩌다가 개미를 먹어가지구..ㅎㅎ 우연히 모르고 먹어버렸지..ㅋㅋ 중국에선 개미요리도 유명하다던데.ㅎㅎ 오늘은 날씨가 좀 나아진듯하군.. 눈물나면서 나던 기침도 나아진듯해..ㅎㅎ 친구...
    Date2004.12.10 Byyuna Reply5 Views178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37 Next
/ 37

Powered by Xpress Engine / sweetpark.pe.kr all right reserved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