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59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좋은 엄마가 되고 싶었는데.. 일상에서는 좋은 엄마 되기가 참 힘듭니다.

애들에게 소리치고.. 명령하고.. 짜증내고..

 

어제 밤에도 이런 일상이 계속 되고 있었나봅니다

자기전에 책 읽자고 소연이에게 책 골라 오라고 했더니만..

'양말장갑'이란 책과 '내 마음은 변덕쟁이'란 책을 골라왔습니다.

 

그리곤 저에게 한마디 합니다.

엄마가 잘못하고 있는것이 있다고..

그래서 제가 '내가 뭘? "이랬더니만

 

내마음은 변덕쟁이란 책 커버에

아이들의 마음이 계속 변한다는 이야기와 함께..부모님의 지침이 기록되어 있는데..

거기에 이런 문구가 있었습니다.

엄마는 신경질내지 않고 아이가 마음을 잘표현해 낼수 있도록 해주세요..

 

소연이가 여기를 읽어주면서...." 엄마, 알겠어요?"

이러는거 있죠.. 잘 이해했냐는듯 눈을 깜빡거리면서요..

 

순간.. 머리에 망치가 쿵!! 내려 앉은것 같았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4 2016년 3월 2일 오승우도 초등생!!! 뚱뚱앤 2016.03.07 38
133 2014년 초등생이 된 소연이 뚱뚱앤 2016.01.12 74
132 2013년 12월 18일 용기를 준 소연이 1 뚱뚱앤 2013.12.22 5552
131 [2013년 1월 26일 토요일] 승우 변기에서 응가하다 1 뚱뚱앤 2013.01.28 5996
130 [2013년 1월 26일 토요일] 소연이 수두에 걸리다 1 뚱뚱앤 2013.01.28 5789
129 [2013년 1월 1일 화요일] 7살된 첫날 소연이는.. 뚱뚱앤 2013.01.02 5811
128 [2012년 12월 25일 화요일] 크리스마스 선물 뚱뚱앤 2012.12.27 5777
127 [2012년 7월 11일 수요일] 현관문 여는데 성공한 승우 뚱뚱앤 2012.07.13 8836
» [2012년 6월 7일 목요일] 엄마를 지적하는 소연이 뚱뚱앤 2012.06.08 5916
125 [2012년 2월 16일] 숫자세는 승우 뚱뚱앤 2012.02.17 5809
124 [2012년 2월 14일] 아픈 소연이와 발렌타인데이 뚱뚱앤 2012.02.17 5872
123 [2012년 1월 25일] 소연이의 편지 file 뚱뚱앤 2012.01.26 5964
122 [ 2012년 1월 13일 금요일] 승우의 배변성공 1 뚱뚱앤 2012.01.14 5847
121 [2012년 1월 3일 화요일] 태권도 도장에 등록한 소연이 1 뚱뚱앤 2012.01.04 5829
120 [2011년 8월 28일 일요일] 누나 역활 톡톡히 하는 소연이^^ 1 뚱뚱앤 2011.08.31 6611
119 [2011년 4월 14일 목요일] 승우를 혼내는 소연이 1 뚱뚱앤 2011.04.15 7300
118 [2011년 3월 16일 수요일] 놀이터 사건(?) 뚱뚱앤 2011.03.17 7950
117 [2011년 2월 26일 토요일] 소연이 체험학습 2 file 뚱뚱앤 2011.03.16 7618
116 [2011년 2월 26일 토요일] 소연이 체험학습 file 뚱뚱앤 2011.03.16 7674
115 [2011년 3월 13일 일요일] 같이 하는 목욕^^ 뚱뚱앤 2011.03.14 79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Powered by Xpress Engine / sweetpark.pe.kr all right reserved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